부당해고 4,000일, 돌아가고 싶습니다!

 

11년째 복직투쟁을 벌이고 있는 KTX 해고 승무원들이 27일 오전 서울역 2층 로비에서 비정규노동자 쉼터 꿀잠비정규직없는세상만들기소속 회원들과 함께 시민들에게 귀향떡을 돌렸다. 이날 시민들에게 나눠준 가래떡은 비정규직 노동자와 해고노동자들의 쉼터 꿀잠에 후원으로 들어온 쌀 20kg으로 만들었다. 가래떡 포장봉투 겉면에는 해고 승무원들을 응원하는 판화가 이윤엽씨의 판화 작품 스티커가 붙어 있었다. 이날 명절 떡나눔행사에는 박점규 비정규직없는세상만들기 집행위원, 김소연 꿀잠 운영위원장(전 기륭전자 분회장), 유흥희 금속노조 기륭전자 분회장, 예수회 김정욱 신부 등이 함께 했다. 가래떡을 받아든 시민들은 해고 승무원들의 복직 서명운동에도 동참했다.

 

KTX 해고 승무원들의 바람...“다시 빛날 우리” KTX승무원 원직복직 직접고용"

 

4200일이 넘도록 복직투쟁을 벌이고 있는 KTX 해고 여승무원들이 27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비정규노동자 쉼터 ‘꿀잠’과 ‘비정규직없는세상만들기’ 소속 회원들과 함께 시민들에게 귀향떡을 나눠주고 있다. KTX 해고 여승무원들은 지난 2006년 해고 직후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삭발과 단식, 철탑농성 등 11년 동안 힘든 투쟁을 벌여오고 있다.

 

KTX 해고 승무원들과 비정규노동자 쉼터 '꿀잠'과 '비정규직없는세상만들기' 소속 회원들이 27일 서울역 대합실 농성장에서 시민들에게 나눠 줄 가래떡을 포장하고 있다.

 

KTX 해고 승무원들과 비정규노동자 쉼터 '꿀잠'과 '비정규직없는세상만들기' 소속 회원들이 27일 서울역 대합실 농성장에서 시민들에게 나눠 줄 가래떡을 포장하고 있다.

 

 

 

KTX 해고 승무원들이 농성을 벌이고 있는 서울역 대합실 농성장 앞에 이날 명절 떡나눔 행사에 참여한 조합원들이 신발이 놓여 있다.

 

 

가래떡 포장지에 붙일 판화가 이윤엽씨의 판화 작품 스티커.

 

KTX 해고 승무원들이 복직교섭을 촉구하며 8일째 농성을 벌이고 있는 서울역 대합실 농성장에 27일 KTX 승무원 1기 출신 김승하 조합원이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다 해고된 KTX 여승무원들은 4229일째 코레일을 상대로 복직 투쟁을 벌여 오고 있다. 코레일은 지난 2006KTX 승무원들에게 2년이 지나면 정규직으로 전환해준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하지만 2년 뒤, 코레일은 승무원들에게 KTX 자회사로 옮기라고 제안한 뒤 승무원들이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자 해고했다. 해고 승무원들은 지난 2008년 해고무효 소송을 제기해 1·2심에서는 승소했지만 대법원 최종 판결에서 패소했다. 대법원 판결 이후 힘든 투쟁을 벌이고 있는 해고 조합원 33명은 지난 20일부터 서울역 대합실에서 복직교섭을 촉구하는 농성을 8일째 벌이고 있다. ‘꿀잠은 비정규노동자들이 부당하게 해고됐을 때 거리에 나서 복직운동을 하면서 잠만이라도 편하게 잘 수 있는 공간을 만들자는 취지로 지난달 서울 신길동 주택가에 개관했다.

Posted by 정지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태쉬 2017.10.07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이 아프다...
    얼마나 힘들었을고...
    자살하신분도 있다고들었는데....
    대한아 민국아 뭐가 법이고 뭐가 우선순위인지 제발 좀 생각좀해봐라....

  2. 럭셜이 2017.12.26 2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많이 아파요
    얼마나 가슴이 아프고 힘들었을까요
    비정규직. 용역직 없어져야 합니다

  3. 폰타나 2017.12.27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나 힘드실까요..아직도 끝나지 않은 싸움이네요 힘내세요

  4. 김종복 2017.12.27 0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당한 대법원 판결에 화가 납니다
    힘내세요
    그리고 이겨내십시오

    시민을 제대로 대우하고
    국민 한사람 한사람이 제대로 대접 받는
    제대로 가는 우리사회이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편법과 불법 그리고
    그 이상한 논리로
    그냥 열심히 사는 국민을 제발 그만 울리는
    단체나 개인이었으면 합니다

  5. 대한민국 국민 2017.12.27 1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가란 것이, 대한민국 법이란 것이 모두 개판이란 현실이 슬프다.
    국가가 바로 잡아야 한다. 법이 바로 잡아야 한다. 지금까지도 국가와 법은 모두 개판 이다.
    바로 잡아야만 한다. 또다시 국민들이 거리로 나가야 하는가? tv를 보면 정말이지 대한민국은 사람이 살 곳이 못된다. 빨리 바로 잡아라. 더이상 힘없는 국민이 희생되어서는 안된다. 더이상... 더는 못 참겠다. 뭐라도 할까보다.

  6. 시민 2017.12.27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세요 ♥

  7. 야니스 2017.12.27 1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분들이 무조건 피해자인걸로만 생각하시는데 팩트는 처음부터 한국철도유통 계약직으로 계약서쓰고 들어간것이고 2년뒤 정규직으로 채용된다말한건 당연히 현소속사인 철도유통정규직인거지 왜 철도공사 (코레일)보고 정규직으로 채용하라고 억지 부립니까?
    계약서에 철도공사에서 채용한다라고 명시되어있나요? 물론 처음 채용당시 애매모호하게 얘기했을듯하지만 서면에 없다면 투쟁자들이 직접증명을 해야 할듯하네요...

  8. 이정태 2018.01.25 0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ㅇㄹㄹ로옹ㄹ

  9. 씨발코레일 2018.01.25 0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같은 사람이 그런일 당햇다고 한다면 그렇게 지시한넘 그놈 그리고 그의가족 일가 친척까지 싸그리 갈기갈기 찌져죽인다 그리고 열차레일 다 끝어버리고 본사 에 불 싸질러 버릴껴 코레일 개같은것들 생각할수록 열터자네진짜

  10. 아이고 2018.02.10 0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정도로 파업할 가치있는 직장이 아니다. 그 정도 신념으로 노력한다면 사법고시도 합격한다.